[2011.12.16] 이행준 + 최준용 + 홍철기

[2011.12.16] 이행준 + 최준용 + 홍철기

2011년 12월 16일, 금요일, 저녁 8시

1.Film Walk, 16mm multi projection performance, 2011   이행준 최준용
2.After Psycho Shower, 16mm multi projection performance, 2009~2011 이행준 최준용 홍철기
첫 번째 공연 이후 장비 조정을 위한 10분 휴식. 총 길이 1시간 반

히치콕의 <싸이코>에서 여주인공이 살해 당하는 샤워 장면을 프레임 단위로 해체하고 재구성하여 강박적으로 반복시키고 변주시키다가 결국에는 녹이고 태워버리는 필름 퍼포먼스 <After Psycho Shower>를 통해 문화적 ‘기억’이 되어버린 너무나도 유명한 이 장면을 시청각적 ‘경험’으로 새롭게 만들어 낸다. 이 확장 ‘공포’ 영화 퍼포먼스의 사운드트랙은 부지불식간에 스며들어 와서는 관객을 엄습하는 노이즈 음악이다.

역사적으로 노이즈 음악은 공포 영화와 매우 긴밀한 관계를 맺어왔다(혹은 공포영화 사운드트랙은 노이즈 음악의 전사였다 고 말할 수 있다). 공포 영화는 언제나 극히 인공적이면서도 초 자연적이기도 한 음향효과를 필요로 했고, 노이즈 음악은 ‘그 자체로 일어설 수 있기’ 전까지는 자신의 생존을 위해 이 숙 주의 필요를 충족시키면서 거기에 기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러나 이제 특수효과의 발달과 함께 공포영화는 더 이상 기괴 하고 으스스한 청각적 자극을 필요로 하지 않게 되었으며, 마찬가지로 노이즈 음악도 전자음악의 보편화로 인해 스스로를 연주하기 위해 자신을 필요로 하는 이미지 운동과 서사구조에 기댈 필요가 없게 되었다. <After Psycho Shower>는 이미지 와 음향의 디지털화로 인해 완전히 절단된 공포영화에서의 양자의 관계를 즉흥 영상-음향 퍼포먼스의 불확정적이고 우연적인 방법으로 일치/불일치시키는 작업이다.

– 현매 15,000원
– 예매없음
– 실내 금연
– 음료 없음 (반입 환영)

++++++++++++++++++++++++++++++++++++++++++

8:00 PM, 12. 16, Fri, 2011

Lee Hangjun + Choi Joonyong + Hong Chulki

1. Film Walk, 16mm multi projection performance, 2011   Lee Hangjun + Choi Joonyong
2. After Psycho Shower, 16mm multi projection performance, 2009~2011 Lee Hangjun + Choi Joonyong + Hong Chulki

16mm multi-projection performance, “After Psycho Shower”, which deconstructs the famous shower-murder scene from Hitchcock’s “Psycho”, frame by frame, and concludes in melting and burning of film itself after the obsessive repetition of it, aiming at renewal of the cultural memory of this well-known images into audio-visual ‘experience’. The soundtrack of this expanded ‘horror’ cinema performance consists of noise music, which unconsciously ambushes the audience. Historically, noise music and horror film has retained the close mutual relationship. Or rather, it can be said that horror film soundtrack was the pre-history of noise music.

Horror films had wanted simultaneously artificial and supernatural sound effects and noise music had to remain as a parasite to its host, horror films, until it enabled itself to stand alone. However, due to the development of visual special effects, horror films doesn’t need uncanny sound effects any longer and at the same time, due to the dissemination of electronic music technology, noise music doesn’t need moving images and narratives any longer to present itself to the audience. “After Psycho Shower” is the piece that (dis)unites the relation between sound and image in horror cinema, previously severed by digitalization of the both, in an indeterminate and contingent way of improvised audio-visual performance.

– At Door 15,000W
– No Advance.
– No Smoking Inside.
– Please Bring Your Own Drink.

>>
로라이즈LOWRISE
>>

http://twitter.com/lowrise_seoul
https://lowriseseoul.wordpress.com/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